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 제넥신, 지속형 빈혈치료제 국내 임상3상 승인

본 기사는 (2018-03-14 14:37)에 스탁프리미엄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종목돋보기] 바이오 기업 제넥신의 지속형 빈혈치료제(GX-E2)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시험 3상 승인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넥신 관계자는 “지난 13일자로 지속형 빈혈치료제의 국내 임상3상 승인을 받았다”며 “임상3상은 대조군이 있으며, 기존 빈혈치료제와 제넥신의 빈혈치료제를 비교해서 투약하며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14일 밝혔다.

제넥신은 지난해 11월 녹십자와 공동 개발 중인 GX-E2의 임상시험 2상 결과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 신장학회(ASN)에서 공개한 바 있다. GX-E2은 적혈구생성촉진인자(EPO)를 생체 내에서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든 만성신부전 환자를 위한 지속형 빈혈치료제다.

체내에서 약효가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제넥신의 지속형 플랫폼기술인 ‘하이브리드 Fc(hyFc)’를 적용했다. 기존 빈혈치료제들이 주 3회, 주 1회 투여해야하는 것과 달리 GX-E2는 월 2회 투여하면 된다. 회사 측은 “기존 치료제보다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며 “2016년 기준 전 세계 약 8조 원에 이르는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넥신은 2016년부터 중국 및 아시아 지역에서 GX-E2 사업화를 진행했다. 중국 대형 제약사 상하이 포선(Shanghai Fosun)과 중국 내 권리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또 아세안 전역 및 호주에서의 사업화를 위해 인도네시아 제약 기업 KG-Bio와 아세안지역 판권 및 개발권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 투자자 300명에게 공개하는 종목의 속살 이투데이 스탁프리미엄에서 확인하세요

http://www.etoday.co.kr/stockpremium;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