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디오스타' 최재림 "박칼린에게 반하지 않았다"…박칼린 "연하만 만나" 과거 발언 보니

(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뮤지컬배우 최재림이 '비디오스타'에서 과거 박칼린 음악 감독과의 열애설에 답했다.

최재림은 13일 방영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박칼린 감독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최재림은 박칼린 감독과 뮤지컬 '렌트' 오디션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칼린 선생님과 감독-배우로 만나기 전에 친해졌다. 남들이 보기에는 친해 보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재림은 "'렌트' 이후 뮤지컬 '헤어스프레이'도 박칼린 선생님이 감독하게 돼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며 열애설에 해명했다.

MC들은 "박칼린 감독에 반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재차 물었고, 최재림은 "반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선생님께 안 반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선생님은 내게 멘토이자 친구이자 친누나 같은 사람"이라며 친분과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칼린 역시 과거 방송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최재림과의 열애설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칼린은 당시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최재림과는 가족 같은 존재"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또 한 매체에 "편집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며 "녹화에서 몇 시간 동안 온갖 얘기를 하다가 '사랑' 얘기가 나왔다. '정열적으로 하고 다 줘야 한다', '사귀었던 사람이 다 연하다. 왜냐면 주로 제 나이는 결혼해서, 불륜을 저지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는데 편집으로 축약됐더라"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