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 국가부도위험지수 40bp대초반 금융위기후 최저 근접, 대북리스크 완화

남북·북미 정상회담 진전에 따라 양방향 모두 열려있어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프리미엄 지수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수준에 근접했다. 최근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면서 대북관련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게 완화됐기 때문이다.

(체크)
(체크)
금융시장에 따르면 12일 현재 한국 5년물 CDS프리미엄은 전일대비 2.45bp(1bp=0.01%포인트) 떨어진 41.68bp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10월27일 기록한 41.61bp 이후 1년5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던 2016년 9월22일 39.47bp와도 불과 2.21bp차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대북 특사단 발표 이후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이 발표됐다.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로 CDS프리미엄이 최근 두드러지게 떨어졌다”며 “금융위기 후 가장 낮았을때가 39bp 수준이다. 정상회담 진행 과정에 따른 기대감 변화에 따라 추가 하락 내지는 반등 가능성 등 양쪽 모두 열려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