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도사견 사고, 3년간 사료 주던 70대 노인 물려 숨져

도사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해 70대 노인이 숨졌다.

지난 12일 오후 1시 13분쯤 경북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서 이모씨(74·여)가 도사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어머니의 비명을 듣고 나온 아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대가 현장에 출동해 마취 총으로 도사견을 쏴 이씨를 사육장 밖으로 빼냈지만 이씨는 큰 상처를 입고 결국 숨졌다.

경찰은 3년 전부터 도사견 6~7마리를 키우던 이씨가 점심시간에 사료를 주러 사육장에 들어갔다가 개에 물린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발견 당시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리는 큰 상처를 입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