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봉주 의혹, 반박ㆍ재반박 이어져…“허위 보도”vs“호텔 갔다”

鄭, 변호사 선임해 법적 대응 예정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진을 보여주며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진을 보여주며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진실공방 양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는 반면 피해자 주장을 보도하는 프레시안은 반박, 재반박을 통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성추행을 했다는 프레시안의 보도는 ‘대국민사기극’이라고 밝히며 반박했다.

그러자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에 의해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입장문과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의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민국파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고,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현재 켄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주장했다.

이는 성추행 사건이 벌어졌다고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 당시 정 전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입장에 대한 재반박이다.

이에 정 전의원은 곧바로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어느 날이 됐건 (피해자로 지목된) A씨를 호텔에서 단둘이 만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는 동시에 민국파의 인터뷰 기사에 대해서도 “허위보도”라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구체적으로 “23일 오후 12시 17분께 어머니가 을지병원 응급실에 실려 갔고 오후 1시께 병실에 입원했다. 저는 어머니가 병실에 실려 간 이후 을지병원에 도착했다”며 “제가 아무리 병문안을 빨리 마치더라도 2시 이전에 여의도 호텔까지 이동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후 2시 30분께 서울 합정동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다”며 “민국파의 인터뷰대로 호텔에서 30분~40분 있다가 나와서 명진스님을 만난다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민국파는 “크리스마스 당일에도 교회 출석을 포기하고 정 전 의원을 수행했던 내가, 평일인 23일에 수행하지 않았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을지병원에서 여의도 호텔까지 이동하는 것이 시간상 불가능했다는 정 전 의원에 주장에 대해서도 “병실 이동 얼마 후 방문했다가 바로 빠져나와서 (렉싱턴 호텔로) 이동했다. 을지병원에선 점만 찍고 나왔다”며 “당시 상황이 매우 급박해서 운전하는 사람이 시간을 최대한 줄여가며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 전 의원은 이날 변호사를 선임하고 프레시안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 여성에 대해 박훈 변호사가 나서 성추문 진실을 밝히겠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훈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정봉주 전 의원 성추문과 관련해 공작이라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 이는 혁명이라 평가할 수 있는 미투 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정봉주 전 의원 사건에 뛰어들어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해 이들을 격파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31,000
    • +1.67%
    • 이더리움
    • 299,400
    • +2.53%
    • 리플
    • 460
    • +2.67%
    • 라이트코인
    • 122,700
    • +15.64%
    • 이오스
    • 7,680
    • +6.51%
    • 비트코인 캐시
    • 487,400
    • +2.09%
    • 스텔라루멘
    • 158
    • -0.62%
    • 트론
    • 32
    • +2.89%
    • 에이다
    • 104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700
    • +0.81%
    • 모네로
    • 101,900
    • +1.59%
    • 대시
    • 191,700
    • +1.48%
    • 이더리움 클래식
    • 8,655
    • +2.3%
    • 101
    • +0%
    • 제트캐시
    • 88,350
    • +2.02%
    • 비체인
    • 8.96
    • +0.56%
    • 웨이브
    • 3,400
    • -5.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0.45%
    • 비트코인 골드
    • 27,050
    • +0.55%
    • 퀀텀
    • 3,541
    • +1.69%
    • 오미세고
    • 2,370
    • +1.45%
    • 체인링크
    • 1,417
    • -5.02%
    • 질리카
    • 23.9
    • -3.62%
    • 어거
    • 27,800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