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민주, ‘안희정 성폭행’ 의혹에 ‘제명’ 초강경 조치…추미애, 대국민 사과

의원들도 충격…“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대응”, ”오늘로 그를 잊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이동근 기자 foto@, 안희정 페이스북)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이동근 기자 foto@, 안희정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은 5일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 제명일는 초강경 조치를 취했다.

민주당은 5일 오후 9시께 국회 당 대표실에서 대응책 논의를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안 지사 성폭행 의혹 보도가 나온지 불과 1시간 만이다.

회의에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춘석 사무총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민홍철·김병관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추 대표는 1시간 가량의 회의를 끝낸 뒤 직접 브리핑을 통해 “안 지사에 대한 출당 및 제명 조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지사 관련 보도에 대해 당 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6ㆍ13 지방선거를 100여일 앞두고 당내 거물급 인사가 성폭행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오자 지방선거에 미칠 악영향도 우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은 6일 곧바로 중앙당 윤리심판원을 열어 안 지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김현 대변인은 회의 직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출당·제명 조치를 취할 이유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피해자의 얘기로 당이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안 지사에 진상을 확인했느냐’는 물음에는 “따로 확인하지 않았다”며 (안 지사의 입장표명 여부는) 저희가 확인할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결정이 만장일치로 내려졌다고 전하면서 “이후 징계를 밟아나가는 데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갑작스런 소식에 충격받은 반응을 보였다.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위가 높고 권력이 큰 사람일수록 더 신속하고 완전한 피해자 보호 및 지원, 더 철저한 조사 수사와 엄정한 대응이 이뤄져야 한다”며 “진실이 밝혀지고 필요한 조치가 이뤄질 때까지 피해자와 함께합니다”라고 적었다.

손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부적절한 성관계’ 이것만으로도 끝입니다. 큰 꿈을 꾸고 있던 사람 맞는지 믿을 수가 없습니다”라며 “저는 오늘로 그를 잊습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11,000
    • -1.54%
    • 이더리움
    • 259,700
    • +0%
    • 리플
    • 375
    • -2.34%
    • 라이트코인
    • 112,100
    • -1.23%
    • 이오스
    • 5,050
    • +3.01%
    • 비트코인 캐시
    • 362,200
    • -1.76%
    • 스텔라루멘
    • 114
    • -0.86%
    • 트론
    • 29.6
    • -8.64%
    • 에이다
    • 89.9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700
    • +3.2%
    • 모네로
    • 98,500
    • -1.05%
    • 대시
    • 156,800
    • -3.09%
    • 이더리움 클래식
    • 7,325
    • -3.1%
    • 97.9
    • -4.95%
    • 제트캐시
    • 95,000
    • -2.11%
    • 비체인
    • 7.69
    • -5.64%
    • 웨이브
    • 2,171
    • -2.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3.09%
    • 비트코인 골드
    • 26,640
    • -6.55%
    • 퀀텀
    • 3,632
    • -4.44%
    • 오미세고
    • 1,908
    • -3.14%
    • 체인링크
    • 4,220
    • +2.35%
    • 질리카
    • 16.9
    • -2.87%
    • 어거
    • 17,980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