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16위’ 박승희, 그녀의 도전에 박수를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연합뉴스)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승희(26ㆍ스포츠토토)가 위대한 도전을 마무리 지었다.

박승희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전체 31명 중 16위를 차지했다.

지난 밴쿠버와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쇼트트랙 대표로 경기에 나섰던 박승희는 이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해 올림픽을 준비해왔다.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목에 걸었던 박승희에게 스피드스케이팅 출전은 그야말로 도전이었다.

과거 이정수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가 부상 기간 재활 차원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잠깐 전향한 적은 있었지만 올림픽에서 한 선수가 두 종목으로 참가한 경우는 박승희가 국내 유일하다. 장거리 간판 이승훈 역시 쇼트트랙 선수로서의 이력이 있지만 올림픽엔 나선 적이 없고, 오히려 쇼트트랙 선발전 탈락으로 올림픽 데뷔를 스피드스케이팅으로 한 케이스다.

첫 공인기록회 1000m에서 1분20초40으로 준수한 성적을 낸 박승희는 캐나다 전지훈련 후 곧바로 대표 선발전을 통과해 태극마크를 달고 월드컵 무대를 경험했다. 이듬해 동계체전에서는 첫 빙속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정상에서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결심한 박승희는 피나는 노력 끝에 지난해 10월 월드컵 대표 선발전을 통과한 후 월드컵에서 올림픽 1000m 출전권을 손에 넣어 올림픽 16위라는 값진 결과를 얻게 됐다.

한편 일본 국가대표이자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고다이라 나오는 네덜란드의 요린 테르모르스에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의 김현영(24ㆍ성남시청)은 1분16초366의 기록으로 18위에 올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