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동빈 구속] 형 신동주에 찾아온 기회… 형제의 난 재점화 하나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좌), 신동주 롯데그룹 회장(뉴시스)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좌), 신동주 롯데그룹 회장(뉴시스)

롯데그룹의 꺼질 듯 꺼지지 않는 형제의 난이 신동빈 회장의 구속으로 재점화 할 기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동생 신 회장과의 경영권 다툼에서 패해 일단락된 듯했던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의 '형제의 난'은 같은해 12월 신 회장의 횡령ㆍ배임 혐의 일부가 유죄판결을 받으면서 다시금 수면 위로 올랐다. 당시 신 회장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당시 재계는 신 회장의 일부 유죄 판결에 대해 포커스를 맞추기 보다는 실형을 면한 것에 집중했다. 롯데 그룹 역시도 안도감을 내비쳤고 이후 순환출자 해소 결정 등 ‘뉴롯데’를 위한 공격적인 경영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번 신 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판결은 지난번과 분위기가 다르다. 신 회장이 실형을 선고 받음에 따라 호텔롯데의 대주주인 일본롯데홀딩스와 광윤사의 입지가 커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호텔롯데의 상장 등 신 회장이 추진하려는 경영전략에는 일본 측의 견제 여부가 관건이었다. 호텔롯데를 합병하기 앞서 상장하려는 이유 역시 일본 주주들의 지배력을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함으로 분석돼 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신 회장의 구속은 일본 경영진에 손을 들어주는 것이 아니냐는 예측과 함께 광윤사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있는 신 전 부회장의 입지도 다시 커질 것이라는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광윤사 등기이사 명단에 부인 조은주 씨를 등록하기도 했다.

일본롯데홀딩스와 광윤사, L투자회사의 호텔롯데 지분이 합계 99%를 차지하는 만큼 신 전 부회장 역시 호텔롯데를 경영권의 핵심 키로 쥐고 판을 흔들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10,000
    • -7.05%
    • 이더리움
    • 249,700
    • -11.64%
    • 리플
    • 362
    • -6.21%
    • 라이트코인
    • 100,100
    • -10.54%
    • 이오스
    • 4,625
    • -13.3%
    • 비트코인 캐시
    • 340,000
    • -11.43%
    • 스텔라루멘
    • 106
    • -7.01%
    • 트론
    • 26.4
    • -12.58%
    • 에이다
    • 91.3
    • -7.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7,700
    • -11.38%
    • 모네로
    • 94,400
    • -5.22%
    • 대시
    • 149,900
    • -5.3%
    • 이더리움 클래식
    • 6,630
    • -6.28%
    • 93.2
    • -4.5%
    • 제트캐시
    • 104,700
    • +0%
    • 비체인
    • 7.25
    • -2.68%
    • 웨이브
    • 2,504
    • -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0
    • -9.39%
    • 비트코인 골드
    • 28,800
    • -1.06%
    • 퀀텀
    • 3,611
    • -12.37%
    • 오미세고
    • 1,692
    • -12.82%
    • 체인링크
    • 4,498
    • -6.97%
    • 질리카
    • 16.5
    • -2.94%
    • 어거
    • 18,510
    • -8.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