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동빈 구속] 신동빈, 63번째 생일은 평창 아닌 구치소에서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오는 14일 63번째 생일을 맞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거취는 평창이 아닌 구치소로 결정되면서 생애 가장 우울한 생일을 맞게 됐다.

신 회장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김세윤 부장판사)의 뇌물공여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추징금 70억 원을 선고 받았다. 도주 우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신 회장은 생일을 하루 앞두고 구속 수감됐다.

재판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신 회장 사이에서 명시적인 청탁이 오고 갔음은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지만 부정 청탁이 있었다는 데는 동의했다.

신 회장은 앞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내내 평창에 상주하면서 대한스키협회장 업무에 매진, 민간 스포츠 외교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개회식과 폐막식에 모두 참석하고 63번째 생일 역시도 평창에서 맞을 준비를 하고 있던 신 회장이지만 결국 실행이 불가능하게 됐다. 당시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의 생일이 밸런타인데이인 2월 14일인데, 올해 63번째 생일은 평창에서 맞을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기여하고 싶다는 의지가 남다르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12,000
    • +3.64%
    • 이더리움
    • 275,600
    • +5.31%
    • 리플
    • 397
    • +4.47%
    • 라이트코인
    • 122,500
    • +6.06%
    • 이오스
    • 5,220
    • +9.68%
    • 비트코인 캐시
    • 398,000
    • +10.49%
    • 스텔라루멘
    • 117
    • +4.46%
    • 트론
    • 33.6
    • +9.8%
    • 에이다
    • 96.2
    • +7.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100
    • +23.92%
    • 모네로
    • 100,500
    • +4.3%
    • 대시
    • 158,300
    • +4.14%
    • 이더리움 클래식
    • 7,425
    • +6.68%
    • 104
    • +12.79%
    • 제트캐시
    • 104,200
    • +6.21%
    • 비체인
    • 7.84
    • +6.52%
    • 웨이브
    • 2,267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
    • +4.06%
    • 비트코인 골드
    • 30,240
    • +4.63%
    • 퀀텀
    • 4,001
    • +8.48%
    • 오미세고
    • 2,091
    • +16.68%
    • 체인링크
    • 4,531
    • +2.21%
    • 질리카
    • 18.1
    • +8.38%
    • 어거
    • 19,560
    • +6.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