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평창 동계올림픽] 김영철 세계컬링연맹 특별고문, '세계 컬링 명예의 전당' 입회…"내 인생 최고의 영광"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영철 세계컬링연맹(WCF) 특별고문이 '세계 컬링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김영철 고문은 1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동메달 결정전 노르웨이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간 대결의 4엔드를 마친 후 케이트 케이스니스 WCF 회장으로부터 '세계 컬링 명예의 전당' 입회 증서를 받았다.

케이스니스 회장은 김영철 고문을 "한국에 컬링을 도입하고 활성화를 위해 수년간 노력한 사람"이라며 "대한컬링연맹의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이에 김영철 고문은 "내 인생 최고의 영광"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철 고문은 1988년 대한컬링경기연맹의 전신인 한국컬링클럽을 창립했다. 이 컬링클럽은 1994년 1월 대한컬링경기연맹으로 거듭났고, 그해 4월 세계컬링연맹 회원으로 가입했다.

김영철 고문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컬링 선수들에게도 "참 자랑스럽다. 관중에 엄청난 기쁨을 선사했다. 컬링의 의미를 준 것 같아서 기쁘다. 어린 선수들이 세계의 막강한 팀들과 대등한 경기를 했으니 한국 컬링의 앞날이 굉장히 밝다"며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