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황금빛 내인생' 직진하는 박시후, 신혜선에 고백 "너랑 결혼하고 싶어"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출처=kbs2)
(출처=kbs2)

'황금빛 내인생' 박시후가 신혜선을 위해 용기를 낸다.

13일 방송될 KBS2 '황금빛 내인생' 37회에서는 노명희(나영희)가 최도경(박시후)이 해성을 떠난 이유가 서지안(신혜선)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노명희는 바로 남편 최재성(전노민)을 찾아가 "도경이 여자가 서지안이었어요"라고 말한다. 노명희가 서지안을 찾아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서지안을 찾아가 "걱정하지마. 내가 알아서 잘 처리할게"라며 안심시킨다.

최도경은 선우희(정소영)가 셰어하우스를 나가게 되자 서지안이 쓰던 방을 자신이 쓰려고 한다. 서지안과 선우혁(이태환)이 방을 공유하게 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원래 자신이 쓰던 방을 쓰려던 선우혁은 최도경의 행동에 "뭐 하는 겁니까? 원래 내 방입니다"라며 어이없어한다.

선우혁은 갑자기 태도가 변한 서지수(서은수)가 신경쓰인다. 결국 서은수를 찾아가 "너 갑자기 나한테 왜 그러냐"라고 따진다. 서은수는 "특별한 이유 없이 그냥 그랬다고 말했는데"라고 말하며 서지안과의 일을 숨기지만, 선우혁은 "아니 이유있어 너"라며 이를 믿지 않는다.

최도경에 대한 감정이 깊어지는 서지안은 그에게 "나하고 하고 싶은 게 뭐예요? 결혼이라도 하고 싶은 거예요?"라고 묻는다. 최도경은 이에 "어"라고 단호히 답하고 서지안의 눈빛은 흔들린다.

결국, 최도경은 더 이상 자신의 행방을 감추지 않고 노명희를 찾아가 "지안이 자체를 생각해 주세요"라며 머리를 숙인다. 노명희는 "거론할 가치도 없는 애를 뭐하러!"라며 화를 내고, 최도경은 "제가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게 된 사람입니다"라고 진심을 고백한다.

한편, 시청률 40%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황금빛 내인생'은 매주 토, 일 밤 7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