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평창동계올림픽 겨울음악축제 서울과 강릉에서 개최

[이투데이 안성찬 기자]

2018평창겨울음악제가 오는 1월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공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린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한 평창겨울음악제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전국적인 관심을 고조시키기 위해 주개최지인 알펜시아 콘서트홀을 벗어나 처음으로 서울에서 공연을 갖는다.

2018평창겨울음악제는 1월 30, 31일에 서울 예술의전당 공연 후 같은 레퍼토리로 2월 2일과 3일에는 올림픽 개최지역에 위치한 강릉아트센터에서 국내외 관객들을 만날 계획이다.

이번 겨울음악제에는 정명화·정경화 예술감독을 비롯해 명창 안숙선, 피아니스트 손열음, 댄서 벨렌 카바네스, 하피스트 라비니아 마이어, 마린스키 오페라단 성악가 등 국내외 저명연주자들 다수가 참여한다. 클래식 실내악 레퍼토리에 댄스와 발레, 국악 등을 접목한 프로그램과 마린스키 극장 소속 성악가들이 펼치는 오페라 갈라 등 수준 높고 특색 있는 무대로 풍성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티켓 가격은 1만원~3만원. 서울 예술의전당과 강릉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예매가 가능하다.

또한 2월 1일 춘천문화예술회관, 2일 원주백운아트홀, 10일 평창페스티벌파크, 16일 강릉아트센터 등 강원도 도처에서 클래식과 재즈 연주회를 만나볼 수 있다. 공연 관련 내용은 2018평창겨울음악제 홈페이지(www.musicpyeongchang.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