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세밑 사정당국 칼날에 건설업계 ‘긴장’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

최근 한 달 새 대형사 3곳 압색…공정위는 별도로 담합 조사

최근 사정당국의 칼날이 잇따라 건설업계를 향하면서 세밑 건설업계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움직임이 업계 전체로 퍼져나갈지도 모른다는 우려감 역시 적지 않은 상황이다.

7일 정부당국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사이에만 비리 혐의로 잇따라 경찰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대형 건설사가 3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SK건설은 2008년 주한 미군기지 공사 입찰 과정에서 뇌물을 건넨 혐의로 본사가 압수수색을 당했다. 이어 검찰은 이모 전무를 회삿돈을 빼돌려 뇌물을 준 혐의(국제상거래상 외국공무원에 대한 뇌물방지법 위반 등)로 구속했다. 지난주에는 대림산업의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들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압수수색과 함께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앞서 지난달에는 롯데건설이 서울 서초구 잠원동 한신4지구 재건축 과정에서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따라 본사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 외에도 10월에는 삼성물산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자택 공사비를 비자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삼성물산 건설 부문 본사를 압수수색을 했다. 하반기에 들어서만 해당 건설사들 외에 금호건설, 포스코건설 등도 여러 이유로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

여기에 최근 재건축 수주전에 대한 과열 양상에까지 국토부가 엄중 경고하는 양상을 보이며 향후 사정 기조가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공정위 역시 이들과는 별도로 입찰 담합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사정당국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고삐를 더욱 죄는 모양새다. 검찰은 서울북부지검을 재건축(재개발 포함) 비리를 척결할 ‘건설범죄 중점수사청(건설중점청)’으로 지정했다고 밝히며 현재 진행 중인 경찰의 특별 수사와 더불어 재건축 비리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수사 의지를 반영했다.

건설사들은 몸을 사리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자칫 불똥이라도 튈 경우 여파가 일파만파 커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최근 사정기관들이 과거 사안에 대해 경쟁적으로 건설업계를 들여다보면서 업계의 분위기가 뒤숭숭한 것이 사실”이라며 “부동산 규제로 인한 압박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지나친 압박이 업계의 경쟁력 저하로 이어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