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올해 주요 기업 영업익 54% 급증…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덕

[이투데이 김유진 기자]

IT업종 영업익 비중 전체의 58%…IT 제외하면 영업익 증가율 6.1% 그쳐

국내 주요 기업의 올해 수익성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체 등 IT·전기전자 업종을 제외하면 영업이익 증가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 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지난 3일 기준 83개 업체의 올해 3분기 누적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872조1905억 원과 91조5722억 원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2%(80조9616억 원), 영업이익은 54.2%(32조1977억 원) 증가했다.

이 같은 수익성 증가는 IT·전기전자 업종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IT·전기전자 업종의 영업이익 증가율은 무려 131.1%에 달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 사이클’ 덕에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20조199억 원에서 38조4981억 원으로 92.3% 증가했고, SK하이닉스는 1조7406억 원에서 9조2555억 원으로 431.7% 급증했다. IT·전기전자 업종이 전체 조사대상 업종의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31.7%, 57.7%에 달했다.

다만 IT·전기전자 업체 9개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의 영업이익 증가율은 6.1%에 그쳤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만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81개 업체의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율은 각각 7.4%와 16.5%로 떨어졌다.

IT·전기전자 외에는 건설·건자재 업종의 영업이익이 66.4% 늘어 두 번째로 높은 수익성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제약 48.6% △증권 38.6% △철강 30.7% △은행 30.4% △상사 27.2% △석유화학 13.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수익성이 감소한 업체도 있었다. 공기업은 영업이익이 42.3% 감소했고, 자동차·부품(-30.3%)과 생활용품(-14.4%), 유통(-14.0%), 운송(-2.8%) 등도 실적이 작년에 비해 부진했다.

업체별 영업이익 증가액을 살펴보면 삼성전자(18조4782억 원)와 SK하이닉스(7조5149억 원)에 이어 LG디스플레이(2조101억 원)와 포스코(1조972억 원), 삼성SDI(8666억 원) 등이 상위 5개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