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10대 그룹 시총 1000조원 넘었다…삼성·SK·LG 주도

시총 증가율 가장 높은 곳은 현대重…6개 그룹은 평균 밑돌아

국내 주식시장에서 10대 대기업 집단의 시가총액이 1000조 원을 넘어섰다. 삼성과 SK, LG 등 일부 그룹이 시총 증가를 주도하며 10대 그룹의 비중은 전체 시총의 53%에 육박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상위 10대 그룹(공정거래위원회의 올해 기업집단 지정 기준) 계열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 10일 기준 1005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총(1905조2000억 원)의 52.8%에 해당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10대 그룹이 전체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9.7%였으나 올해 과반을 넘은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은 삼성, SK, LG그룹의 주도로 10대 그룹의 시총이 평균 33.9%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전체 시총은 1509조9000억 원에서 1905조2000억 원으로 26.2% 증가하는 데 그쳤다.

10대 그룹 중 시총이 가장 크게 늘어난 곳은 삼성그룹이다. 삼성의 시총은 삼성전자의 선전에 힘입어 작년 말 394조8000억 원에서 561조8000억 원으로 167조 원(42.3%)이 증가했다.

이어 SK그룹은 SK하이닉스의 주도로 시총이 작년 말보다 40조6000억 원(45.0%) 증가한 130조9000억 원에 달했다. 또한 LG그룹은 LG전자의 주가 상승에 기반해 시총이 31조5000억 원(42.2%) 증가한 106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그룹은 시총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올해 인적분할을 통해 현대로보틱스, 현대건설기계 등을 재상장한 영향이 컸다. 이 그룹은 시총이 12조4000억 원에서 18조9000억 원으로 무려 52.1%나 증가했다.

이와 반대로 나머지 6개 그룹은 전체 시총의 증가율(27.2%)에도 미치지 못했다. 두산그룹 시총이

11조4000억 원에서 11조3000억 원으로 시총이 감소했고 현대차그룹은 시총이 103조4000억 원에서 104조3000억 원으로 불과 0.8%만 증가했다. 아울러 GS그룹(시총 증가율 5.5%), 롯데그룹(8.9%), 한화그룹(17.5%), 신세계그룹(23.9%)도 시총 증가율이 평균치보다 낮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