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27.67
    ▼ 6.32 -0.25%
    코스닥 785.32
    ▲ 9.47 +1.21%

노년이 가난한 나라 한국…66세 이상 빈곤율 OECD 최고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그래픽=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66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인 것으로 집계됐다.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한국이 상대적인 노인 빈곤에 대해 취약하다고 OECD는 지적했다.

OECD가 11일 밝힌 '불평등한 고령화 방지'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의 66∼75세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이 42.7%, 76세 이상 노인의 빈곤율은 60.2%로 나타났다. 이는 비교 대상 38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이다.

우리나라 66∼75세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OECD 회원국 평균인 10.6%의 4배, 76세 이상은 OECD 회원국 평균 14.4%의 4.2배에 달했다.

OECD가 말하는 '상대적 빈곤율'은 중위소득 50% 이하인 계층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의미한다. 중위소득이란 우리나라 인구를 소득순으로 나열했을 때 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소득을 말한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상대적 빈곤율이 14.4%인 것과 비교하면, 66∼75세 노인은 3배, 76세 이상은 4.2배로 빈곤율이 높았다.

OECD는 회원국 가운데 압도적으로 고령화가 가장 많이 진전된 국가로 일본을 꼽았다.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국가는 한국이었다. 우리나라와 함께 고령화 속도가 빠른 국가로 그리스와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등이었다.

OECD는 보고서에서 한국의 노년부양비가 급상승하고, 노인빈곤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기존 유교적 전통사회에서는 자녀가 부모를 봉양하는 게 의무였지만, 청년들이 도시로 몰려들면서 부모와 떨어져 살게 됐고, 국가연금제도가 1988년에야 출범해 1950년대에 출생한 경우 혜택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