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30대 그룹 지배구조 매듭풀기] ‘신사업 선봉장’으로 나선 이규호

[이투데이 김유진 기자]

작년 상무보 승진… ‘이노베이스’ 스타트업 투자 사업 진두지휘

코오롱그룹의 지배구조는 안정적이라고 평가받지만, 아직 4세 경영을 위한 승계 작업은 진행형이다. 코오롱그룹은 ‘장자계승의 원칙’을 따르고 있어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상무보가 경영권을 승계할 것으로 확실시 된다.

이 상무보는 1984년생으로 미국에서 출생해 영국에 고등학교를 나온 뒤 미국 코넬대학교에 입학해 호텔경영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에서 병역을 마친 뒤 2012년 코오롱의 그룹의 모태 사업이자 핵심 사업을 진행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에 차장으로 입사해 구미 공장에서 현장 근무를 하며 경영 수업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다른 핵심 계열사인 코오롱글로벌에서 현장 근무를 거친 이 상무보는 다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경영진단실로 복귀한 뒤 지난해 정기임원인사를 통해 상무보로 승진했다.

특히 이 상무보는 코오롱그룹의 신사업 발굴에 앞장서며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다. 2015년 말 코오롱이노베이스라는 사내 태스크포스팀(TFT)로 조직돼 지난해 초 ㈜코오롱이 100% 출자해 별도 법인으로 설립한 청년 창업을 육성하기 위한 ‘이노베이스’를 통해 스타트업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이노베이스는 지난해 네이버와 다음 출신 개발자들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인 ‘플런티(Fluenty)’ 지분 4.03%를 총 1억9941억 원에 취득했으며, 온라인 퀵서비스 스타트업 ‘퀵퀵’에도 1억 원을 투자해 지분 3.45%를 확보했다.

이 상무보가 이노베이스 사업에 초창기부터 공을 들여온 만큼 업계에서는 이 사업이 이 상무보의 경영 능력을 시험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사업 발굴에 성공할 시 이 상무보의 후계자로서의 위상은 더욱 견고해질 전망이다.

다만 이 상무보가 경영권을 물려받기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지분 승계는 더딘 상황이다. 이웅열 회장이 고등학생 때부터 회사 지분을 확보하며 경영권 승계를 준비했던 것과는 달리 아직 이 상무보는 코오롱 그룹사 지분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이 상무보의 나이가 어린 만큼 상당기간 경영 수업에 전념한 뒤 지분 승계를 고민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