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4조5000억… 신기록 또 썼다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

영업이익률 23.38%, 애플과 0.33% 차이로 턱밑 추격

지치지 않는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삼성전자가 또다시 역대 최대 실적 기록을 썼다. 올해 들어 분기마다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업계에선 이 같은 성장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2조 원, 영업이익 14조5000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전기 대비 매출은 1.64%, 영업이익은 3.06% 증가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9.65%, 178.85% 늘었다.

특히 3분기 영업이익률은 23.38%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분기 기록인 23.06%를 뛰어넘었다. 넘볼 수 없을 것으로 여겨졌던 애플(2분기 23.71%)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최대 실적의 일등 공신은 반도체다. 반도체 영업이익은 지난 1분기 사상 처음으로 6조 원을 넘어선 데 이어 2분기에는 8조 원을 넘겼다. 3분기는 10조 원대 벽을 깬 것으로 증권가는 예측하고 있다.

애초 삼성전자는 지난 7월 2분기 실적 발표 당시 3분기에는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실적이 악화로 전사 실적이 감소할 것이라며 눈높이를 낮춘 바 있다. 하지만 메모리 가격 강세가 지속되며 이익둔화 우려는 사라졌고, 3분기를 넘어 4분기 및 내년 실적 급증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3분기까지 38조46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는데, 4분기 증권가 컨센서스(16조3000억 원)을 합하면 연간 이익이 무려 55조 원에 달한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IM을 제외한 전 부문 이익 개선으로 4분기 영업이익은 17조 원대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도현우 미래에셋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이익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