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중공업,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 개발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21일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LNG-FSRU)의 핵심 장비인 LNG 재기화시스템(S-Regas)을 독자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체 상태인 LNG의 운송을 위해서는 액화와 기화를 가능하게 하는 재기화시스템이 필수적이다.

S-Regas는 바닷물로 LNG를 직접 가열해 기화시키는 이전 방식과 다르게 부식의 우려가 적고, 에너지도 5% 이상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 측은 이를 통해 원가 절감과 효율적인 납기, 품질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LNG-FSRU 시장에서 삼성중공업의 경쟁력 향상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 개발로 LNG-FSRU 안전성과 성능이 더욱 향상될 것”이라며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LNG-FSRU 운영비용 절감과 가동률 보장 등 고객 수요를 반영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