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12.20
    ▼ 3.85 -0.16%
    코스닥 668.05
    ▼ 6.43 -0.96%

[중국증시] 주요 지표 부진에 상하이 0.38%↓…홍콩H지수, 0.68%↓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중국증시는 14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0.38% 하락한 3371.43으로 마감했다.

이날 나온 지난달 주요 경제지표가 부진하면서 투자심리가 약화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8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1~8월 고정자산 투자 등이 모두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지난달 산업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6.0%, 소매판매는 10.1% 각각 증가해 올 들어 가장 낮은 증가폭을 나타냈다. 올해 1~8월 농촌을 제외한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는 지난 1999년 이후 최저 증가율을 기록한 것이다.

캐피털이코노믹스는 “특히 인프라 지출이 냉각되기 시작했다”며 “부채 증가를 억제하기 위한 중국 정부의 긴축에 앞으로 경기가 더욱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바오산강철 주가가 3.6%, 마안산강철이 3.2% 각각 급락하는 등 철강 관련주가 전체 증시 부진을 주도했다.

한편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 주가를 종합한 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H지수)는 오후 3시 5분 현재 0.68% 하락한 1만1111.06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의 부진한 지표에 홍콩증시 투자심리도 얼어붙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