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레드벨벳 조이-예리, 신화 저격수 등극?…"신화 보다 동방신기를 좋아했다" 폭소!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KBS 2TV '해피투게더3')
(출처=KBS 2TV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와 예리가 소속사 선배 신화의 저격수로 등극했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레전드 아이돌 특집'으로 꾸며져 1세대 아이돌 신화 이민우-앤디, 걸그룹 레드벨벳의 조이-예리를 비롯한 네 팀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 레드벨벳 조이와 예리는 신화 저격수의 면모를 화려하게 보여줬다.

레드벨벳은 '오늘 출연한 선배님들 중에 좋아했던 팀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고, 조이는 "신화 선배님들께 죄송하지만 저는 동방신기를 좋아했다"라며 신화 이민우, 앤디에게 깨알 같은 굴욕을 안겨 웃음을 자아냈다.

예리 역시 "저도 99년생이라서"라며 신화보단 동방신기를 선호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조이와 예리는 소속사 선배인 신화를 둘러싼 소문을 들은 적 있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예리는 "사실 슈퍼주니어 선배님들이 자유분방하기로 유명하시지 않나. 그런데 신화 선배님들이 슈퍼주니어 선배님들보다 더 하시다고 들었다"라며 신화의 독보적인 '비글매력'을 증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신화 이민우는 "저희는 뭘 해도 신화를 이루고 싶었다"라며 소문을 인정해 이목이 쏠렸다.

한편, 신화를 포함한 레전드 아이돌 3팀과 대세 아이돌 레드벨벳 중 가장 먼저 퇴근에 성공할 팀은 어떤 팀일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KBS 2TV '해피투게더3-내 노래를 불러줘'는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