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12.20
    ▼ 3.85 -0.16%
    코스닥 668.05
    ▼ 6.43 -0.96%

정부, 국제기구 통해 800만달러 대북인도지원 검토…21개월만에 재개

[이투데이 전민정 기자]

21일 결정…문재인 정부 첫 대북지원

▲북한 나진항의 석탄 선적 모습. (사진제공=외교부)
▲북한 나진항의 석탄 선적 모습. (사진제공=외교부)
정부가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번 지원이 결정되면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이후 21개월 만에 대북지원이 재개되는 것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대북지원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가 검토중인 방안은 △WFP의 아동ㆍ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ㆍ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 공여 등 총 800만 달러 공여 등이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보수 정부 때도 이어져 오다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 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도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대북지원을 논의하게 된 것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다"라며 "구체적인 지원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