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12.20
    ▼ 3.85 -0.16%
    코스닥 668.05
    ▼ 6.43 -0.96%

[비트코인] 글로벌 펀드매니저들 "비트코인, 가장 혼잡한 투자"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비트코인이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투자처로 지목됐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뱅크 오브 아메리카 메릴 린치가 진행한 설문 응답자의 26%가 비트코인을 가장 ‘혼잡한’ 투자로 꼽았다. 나스닥(22%), 달러 매도 포지션(21%)이 뒤를 이었다. 이 설문은 최소 6000억 달러 규모를 다루는 글로벌 펀드 매니저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조사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가격은 올해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과 대체 자산으로서의 선호, 투기 등의 영향으로 330% 가량 올랐다. 반면 나스닥의 상승폭은 20% 수준에 그쳤고, 달러 가치는 1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비트코인의 ‘혼잡도’는 줄어들지 않는 추세다. 분리 이후 가치가 상승했던 비트코인은 중국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전면 폐쇄 조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춤하고 있다. 중국은 초기코인발행(ICO)을 규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의 투자 과열에 대한 경고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1일 뉴욕에서 열린 바클레이스 투자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라며 “결국 폭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