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4개동 50층 건립에…다시 뛰는 잠실 주공5단지

[이투데이 김동효 기자]

도계위 건립계획안 사실상 통과 후 76㎡ 호가 2억 가까이 올라

▲8.2부동산대책 직격탄에 크게 내려앉았던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강남 한강변 50층 재건축의 첫 주인공이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사진=연합뉴스)
▲8.2부동산대책 직격탄에 크게 내려앉았던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강남 한강변 50층 재건축의 첫 주인공이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사진=연합뉴스)

서울 잠실 주공5단지의 매매가격이 또다시 뛰고 있다. 8·2대책 직격탄에 2억 원 가까이 내려앉았다가 강남 한강변 50층 재건축의 첫 주인공이 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다만 재건축 시장의 매도·매수자 간 눈치싸움이 계속되고 있어 가격이 하향 조정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1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의 전용 76㎡(구 34평) 호가는 전날 기준 16억 원까지 올랐다.

앞서 8·2 대책 직전 호가가 15억8000만~16억2000만 원까지 치솟았던 이 평형대는 대책 발표 여파에 가격이 무려 2억 원이나 내려앉았다. 국토교통부의 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달 14억~14억2000만 원으로 거래된 건수는 모두 4건이다. 14억 원 초반대에 거래가 성사된 건 지난 2월 이후 6개월 만이었다. 그나마 재건축 정비안 통과에 대한 기대감과 주민들의 가격 방어심리가 계속되는 하락세를 막아왔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잠실동 일대 공인중개소 측은 “지난 2월 첫 심의 보류 판정 이후 7개월 만에 문턱을 넘으며 재건축이 속도를 내게 됐다”며 “심의 통과 소식이 전해지면서 매도자들이 가격을 높이거나 물량을 거둬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잠실 주공5단지의 이 같은 상승세에 8·2대책 후 줄곧 내리막길을 걸어온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도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으로 돌아섰다.

주공5단지의 반등은 7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가 50층 건립 계획안을 사실상 통과시키면서 가능했다. 형식적으로는 ‘보류’지만, 세부적인 논의들만 남겨논 만큼 계획안 자체는 통과된 것과 다름없다.

당초 이곳은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시의 ‘35층 규제’에 발목이 잡혀오다 잠실역과 인접한다는 점을 활용해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하며 50층 건립을 얻어냈다. 일반주거지역의 아파트 층수는 35층 이하로, 준주거지역에 들어서는 4개 동은 50층으로 세워지게 된다. 은마아파트 등 앞다퉈 초고층 재건축을 추진했던 많은 강남권 단지들이 모두 퇴짜를 맞은 만큼 강남 한강변 50층 재건축의 첫 주인공이 되는 셈이다.

시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소형 임대물량과 공공기여 계획안도 이번 통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잠실 주공5단지는 앞으로 도계위 수권소위원회의 국제현상공모 대상·범위 등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문화시설·공공청사 등 기반시설 위치·기능 등의 논의만 남겨두고 있다.

또다른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잠실 주공5단지가 초과이익환수제의 악재를 안고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으로 진입하는 투자가들이 많은 데다 현재로선 50층 한강변 벽을 넘은 유일한 단지여서 문의가 많다”라며 “다만 매도·매수자 간 눈치보기로 가격은 다소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