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41.43
    ▲ 0.92 +0.04%
    코스닥 789.29
    ▲ 8.39 +1.06%

與도 외면 ‘자진사퇴’로 가닥 잡히는 박성진…6번째 낙마 사례 되나

[이투데이 전민정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동근 기자 foto@(이투데이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동근 기자 foto@(이투데이DB)
‘뉴라이트 역사관’, ‘창조과학’ 논란에 휩싸인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가 이르면 13일 결론날 전망이다. 일단 박 후보자의 거취에는 난기류가 흐른다. 자진사퇴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다. 박 후보자가 낙마하게 되면 국회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 표결이 부결된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를 제외하더라도 새 정부의 여섯 번째 장관급 이상 고위직 낙마 사례가 된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업위)는 1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다시 시도한다. 산업위 여야 간사는 청문회 다음 날인 12일 협의를 갖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할 예정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최종 조율을 위해 시간을 달라고 요청해 일정을 연기했다.

하지만 이날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더라도 여야 모두 ‘부적격’ 의견을 달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산업위 소속 한 의원은 “의견은 분분했지만, 많은 의원이 박 후보자 임명에 부정적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국민의당 등 야 3당은 일찌감치 박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해왔다.

더불어민주당도 당내 이견을 좀 더 조율하겠다고는 했지만 이미 청와대에 상임위원회 채널을 통해 당내 부적격 의견과 함께 박 후보자에 대한 자진사퇴 권고 의사를 전달하는 등 탐탁지 않은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일각에선 민주당이 13일까지 시간을 벌어놓은 것도 자진사퇴로 퇴로를 열어주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실제 국회에서 ‘부적격’ 의견으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 민주당과 청와대에 큰 부담이 가는 만큼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는 쪽으로 결론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 하더라도 여당은 야권의 공세에 대한 안이한 태도, 청와대는 부실한 인사검증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을 계기로 야권의 공조가 더욱 공고해지고 있는 가운데, 김이수 헌재소장에 이어 박 후보자마저 낙마하면 인사 정국의 주도권마저 내어줄 수 있어 우려된다.

한 야당 의원은 “여당의 근거없는 자신감과 협치정신 실종에 인사난맥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자체적으로 검증하더라도 충분히 걸러낼 수 있는 문제에 부딪히고 있는 것은 이해가 안된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