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챔피언스리그]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유벤투스에 3-0 완승…부폰도 꼼짝 못했다!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FC 바르셀로나 인스타그램)
(출처=FC 바르셀로나 인스타그램)

리오넬 메시가 2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한 FC 바르셀로나(스페인)가 유벤투스(이탈리아)에 3-0 완승을 거뒀다.

바르셀로나는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누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D조 1차전 유벤투스와의 홈경기에서 3점차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단연 빛난 것은 리오넬 메시였다.

유벤투스는 경기 초반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수차례 위협했다. 전반 5분 마티아 데 실리오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고, 전반 8분에는 파울로 디발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12분에는 미랄렘 퍄니치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끝에 걸리며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이 때부터 바르셀로나도 반격이 시작됐다.

전반 18분 이니에스타가 골 에어리어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메시가 찬 프리킥이 상대 선수를 맞고 튕겨나오자 이를 루이스 수아레즈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는 잔루이지 부폰에게 막히며 아쉽게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메시였다. 메시는 전반 45분 수아레즈와의 일대일 패스를 통해 정면으로 파고 들어갔고, 왼발 슈팅으로 부폰도 움직이지 못하게 만들 정도로 깔끔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바르셀로나의 공격력은 후반전에도 매섭게 이어졌다.

후반 6분 메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아쉽게 튕겨나왔고, 후반 11분에는 메시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가운데로 밀어준 공을 수비수가 걷어냈지만 이를 이반 라키티치가 달려들며 정확한 슈팅으로 추가골에 성공했다.

이어 후반 24분에는 메시가 상대 수비수 3명을 이끌고 다니다가 왼발 슈팅으로 또다시 마무리하며 팀의 세번째 골에 성공했다.

결국 메시의 맹활약 속에 바르셀로나는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개막전을 3-0 승리로 기분 좋게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