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덱스터, 중국 완다 테마파크에 55억 규모 차세대 실감 콘텐츠 공급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

광저우 외 완다 테마파크·중국 헝다그룹과도 테마파크 사업 확장

VFX(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중국 최대의 부동산 그룹인 중국 다롄완다그룹과 테마마크(완다시티) 사업 계약을 맺었다.

덱스터는 완다 광저우 테마파크에 491만570달러(약 55억 원) 규모의 체험형 대형 어트랙션 콘텐츠를 납품한다고 25일 밝혔다.

덱스터가 제공하는 ‘플라잉 씨어터(Flying Theater)’는 특수 설계된 대형 플라잉 체어에 앉은 관람객들이 중국 곳곳의 명소를 마치 실제 항공기를 타고 보는 것처럼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는 차세대 실감 콘텐츠다. 덱스터는 콘텐츠의 기획, 항공소스 촬영, 사운드, 영상콘셉트를 총괄하고 이를 초고화질 풀(Full) CG로 구현해 낼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덱스터가 그간 영화산업에 집중해서 중국 VFX 시장을 선점해 왔다면, 이번 계약은 영화가 아닌 VR과 연계한 테마파크 사업 전개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이번 광저우 테마파크를 시작으로 다른 지역의 완다 테마파크로 협업 범위를 확장하고 있으며, 중국 최대 부동산 회사 중의 하나인 헝다그룹과도 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중산층 인구의 소득 증가로 매년 여가활동 지출 규모가 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테마파크 산업이 중국 차세대 먹거리 분야로 급부상하고 있다. 완다그룹은 현재 광저우, 씨슈앙반나, 하얼빈, 허페이, 난창, 우시 등 중국 전역에 테마파크를 건립했거나 준비 중이며, 2020년에는 총 15개의 테마파크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을 정도로 중국 테마파크 산업 전반을 주도하고 있다.

회사 측은 "현재 VR 시네마 콘텐츠 개발, IT와 VR을 결합한 신사업 ‘하우저’, 차세대 테마파크 사업 등 VFX 기술에 기반한 뉴미디어 산업 전반으로 수익모델을 다변화하고 있다"며 "이번 완다 테마파크 계약과 같이, 콘텐츠의 기획부터 기술제공, 제작 완성까지 제공하는 원스톱(One stop) 시스템으로 뉴미디어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완다 허베이 테마파크의 플라잉 시어터 모습.(사진=덱스터)
▲완다 허베이 테마파크의 플라잉 시어터 모습.(사진=덱스터)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