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국민의당 “한반도 위기 최고조…평화 외교적 해법 찾아야”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정부, 외국 정상 통화 기대감 표시 말고 주도적으로 대응을 해야”

(뉴시스)
(뉴시스)
국민의당은 13일 북미 간 긴장 관계가 고조되는 데 대해 우리 정부가 평화 외교적 해법 찾기에 최선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반도의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고,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변인은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 전쟁이나 위협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과 위협적인 설전을 주고 받던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북한상황 해결을 위해 통화했다”며 “양국이 큰 틀에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문제, 한반도 위기상황은 국제사회의 동참을 통한 외교적 해법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가 미-중 통화에 대해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하는 제3자 입장의 평가를 내 놓을 때인지는 의문”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할 정부가 외국 정상들의 통화에 기대감만 표시해서야 국민이 정부를 믿을 수 있겠나. 정부의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