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SK텔레콤, ‘누구 미니’ 출시 첫날 5000대 판매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

SK텔레콤이 출시한 이동형 인공지능(AI) 기기 '누구 미니’가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누구 미니는 출시일인 지난 11일 하루에만 5000대 이상이 팔렸다. 이는 전작 '누구'보다 5배 많은 수치다.

지난해 9월 출시됐던 누구는 첫날 1000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후 누구는 월 1만대 이상 팔리며 지난달 말 기준 15만대 이상이 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누구 미니는 누구의 성능과 같지만 크기(84x84x60㎜)와 무게(219g)를 절반 이하로 낮춰 휴대성을 높였다. 다만, 크기가 작아지면서 스피커 출력은 15W에서 3W로 줄었다.

가격은 누구(14만9000원)의 60% 수준인 9만9000원이나 11월까지 특별가인 4만9900원에 판매된다.

누구 미니는 통신사 관계없이 와이파이·블루투스·테더링 등 통신만 연결되면 이용할 수 있다. 제공하는 서비스는 △ 음악 감상(멜론) △ 홈 IoT(스마트홈) △ 교통정보(T맵) △ 주문 배달 등 30여가지다.

.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