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71.97
    ▲ 6.64 +0.28%
    코스닥 645.53
    ▲ 1.27 +0.20%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국립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도서관·아카이브 등 박물관 성격”

(연합뉴스)
(연합뉴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이 들어선다. 기념관은 서울 서대문구 옛 서대문구의회터에 2019∼2020년께 지어질 예정이다.

13일 정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국가보훈처는 지난달 이 같은 방침을 정하고, 관련 예산을 ‘지자체 사업’에서 ‘국가사업’으로 전용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와 논의 중이다. 국립이냐 시립이냐 시설의 격을 놓고 공전하던 기념관 건립 사업이 새 정부 출범에 맞춰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것이다.

기념관은 우리 헌법이 그 법통을 계승한다고 선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기념하는 시설이다. 지하 1층, 지상 4층 총면적 5000∼6000㎡ 규모로 국가 기념식을 거행할 수 있는 홀을 비롯해 전시실, 세미나실, 자료실 등을 갖출 예정이다.

특히 기념관은 도서관, 아카이브(기록보관실) 등 박물관의 성격을 모두 갖춘 ‘라키비움(Library+Achive+Museum)’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달 중 나오는 종합 계획 용역 결과에 따라 대력적인 청사진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서대문구의회 터 5695㎡를 시가가 비슷한 중랑물재생센터와 동작구 수도자재관리센터 등 1만2045㎡와 바꾸는 작업을 연내 기획재정부와 진행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서대문구의회 터는 국유지가 돼 임정기념관은 국립 시설의 지위를 가진다.

보훈처 관계자는 “국가사업으로 하기로 방향을 잡고, 착공 시기나 공사 방법 같은 세부 사항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