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청와대, 美ㆍ中 정상 소통에 “북핵ㆍ미사일 위기해결 노력 적극적”

[이투데이 차민영 기자]

청와대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전화통화와 관련 “북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북한의 계속된 도발로 인한 긴장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전화통화와 관련해 이 같은 논평을 내놨다.

박 대변인은 “양국 간의 대화 내용에 대해 우리 정부도 향후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나갈 것”이라며 “양국 정상의 통화가 최고조의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문제 해결의 새로운 국면으로 이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이날 전화통화를 통해 북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 전반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관련 성명을 통해 “(양국 모두)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두 정상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중국 관영 CCTV는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며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