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70.75
    ▲ 5.42 +0.23%
    코스닥 644.89
    ▲ 0.63 +0.10%

트럼프, 북한 이어 베네수엘라에도 “군사행동 배제하지 않을 것”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이어 베네수엘라도 강하게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극도의 혼란 상태를 보이는 베네수엘라에 대해서도 군사적 행동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11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이 보도했다.

여름휴가 중인 트럼프는 이날 뉴저지 주 자신의 골프클럽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군사적 행동을 포함해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미군이 향후 베네수엘라에 들어가 작전을 펼칠 것인지’라는 질문에는 “우리는 그것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않겠다. 그러나 군사 작전, 군사옵션은 확실히 우리가 추진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답했다.

이런 위협 발언에 대해 베네수엘라 국방부는 ‘미친 행동’이라고 반발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트럼프와의 전화통화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베네수엘라에서 민주주의가 회복된 이후에나 대화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미국 정부는 마두로를 독재자로 규정하며 그를 포함해 베네수엘라 전ㆍ현직 관리들에게 미국 내 자산동결 등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