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유천, SNS로 첫 심경 전해…“결혼 미리 말 못 해서 죄송하다”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박유천(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유천(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JYJ의 멤버 박유천이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박유천은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라며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라고 재차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다락방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다.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고. 하지만 다시 시작하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라며 “기자들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가 없었다”라고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유천은 “언젠가는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 결혼 또한 여러분께 미리 말 못 해서 죄송하다”라며 “사과조차 못 했는데 말씀드리기가 어려웠다. 이해 부탁드린다.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도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제발 꼭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빈다”라며 “저, 하나 응원해 달라. 다시 한번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유천은 오는 9월 연인 황하나와 부부의 연을 맺는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