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왕은 사랑한다’ 윤아‧임시완, 첫 만남부터 멱살잡이…“개수작하고 있네!”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윤아(출처=MBC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방송캡처)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윤아(출처=MBC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방송캡처)

윤아가 첫 만남부터 임시완의 멱살을 잡았다.

17일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왕원(임시완)과 왕린(홍종현), 은산(임윤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왕원과 왕린은 보격구에 한창이던 은산과 마주했다. 선생을 만나러 왔다는 왕원에게 은산은 “우리 선생은 바쁘신 분이라 객을 만나러면 오래 걸리니 그냥 가라”라며 까칠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왕원은 보격구 공을 한쪽으로 차버렸고 이에 화가 난 은산은 “여인의 말은 배운 적이 없어 알아듣질 못하는 거냐. 천천히 말해줘? 돌아가라고 지금 당장”이라며 그의 멱살을 잡았다.

하지만 왕원은 자신의 멱살을 잡는 은산을 향해 묘한 미소를 지으며 “너 나 모르겠냐”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고 은산은 “개수작하고 있네”라고 거칠게 말했다. 곧 왕원은 역으로 은산의 멱살을 잡으며 “우리 만난 적 있다. 내가 널 알아”라고 말해 은산을 긴장케 했다.

이어 “이것은 너를 나보다 더 사랑해버린 나의 이야기다”라는 왕원의 나레이션이 덧붙으며 두 사람의 감춰진 이야기에 기대를 높였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