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디오스타’ 마르코, 전부인 폭행 논란 언급…“누구나 집에서 부부 싸움한다”

[이투데이 한은수 객원기자]

▲‘비디오스타’ 마르코(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예고캡처)
▲‘비디오스타’ 마르코(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예고캡처)

모델 마르코가 전부인 폭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인생은 지금이야! 아모르파티’ 특집으로 꾸며져 김연자-서하준-마르코-김광민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마르코는 2013년 있었던 전 부인과의 폭행 논란에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누구나 집에서 부부싸움은 한다”라고 운을 떼며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잘 될거다”라고 힘들었던 지난 시간에 대해 회상했다.

또한 그는 최근 다시 화제가 됐던 배정남과의 ‘클럽 난투극’ 사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배정남이 ‘라디오스타’에서 한 말 중에 조금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라며 해명과 함께 배정남과 깜짝 전화 연결을 하기도 했다.

당시 ‘클럽 난투극’ 사건으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던 배정남은 “마르코 형 때문이 아니라 가짜 동영상 때문에 커진 루머였고 그걸 대중분들은 사실로 받아들였기에 형에게 앙금은 없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마르코 역시 “최근 ‘무도’에서 활약하고 있는 모습 보기 좋다. 잘된 것 같아 좋다”라고 응원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마르코 외에도 최근 논란에 휩싸였던 김연자, 서하준, 김광민이 출연해 오해와 진실을 속 시원하게 털어놓는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