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88.71
    ▼ 17.79 -0.74%
    코스닥 648.95
    ▼ 12.16 -1.87%

“한수원 이사회, 신고리 영구정지 막기로” ... 정부정책 반기 일파만파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

유일하게 반대표 던진 조성진 교수 주장…이관섭 사장 “노력하겠다는 뜻일 뿐”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이사회를 열어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이사회에서 이관섭 사장을 비롯해 이사 전원이 영구정지는 막기로 합의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한수원 이사회에서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진 비상임이사인 조성진 경성대 에너지학과 교수는 1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이사회에서 상임이사 전원이 영구정지는 절대로 못 하게 막겠다고 했고 비상임이사들도 반대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사 13명 중 12명(상임 6명·비상임 6명)이 안건에 찬성했다.

조 교수는 “영구정지도 한수원 이사회를 거쳐야 하는 것으로 들었다”며 “공론화를 통해 영구정지로 결론이 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이관섭 사장과 나머지 상임이사들에게 물었더니 다들 반대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비상임이사도 전원 다 일시중단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반대는)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는 것을 알고 있어서 찬성해 준 것”이라고도 했다.

조 교수는 “앞으로 영구정지 여부를 결정하는 공론화가 공정하게 진행이 안 될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와 탈원전 진영에서 분위기를 어떻게 조성하느냐에 따라 방향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상임이사인 이관섭 사장은 “상임이사들도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을 뿐 공론화위의 결과에 반대하겠다는 말은 나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공론화 과정에서 영구중단이라는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의미로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찬반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3개월간 진행될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한 공론화 과정도 험로가 예상된다.

한수원 노조는 한수원 이사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중단 의결과 관련해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원전 건설 중단을 반대해온 서생면 주민들도 조만간 회의를 열어 한수원 이사회 결정에 대한 법적 대응을 논의할 예정이다. 반면, 탈핵 찬성 단체들은 집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의 백지화를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