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중국, ‘항공굴기’ 한걸음 더…국산 중소형 여객기 ARJ21 양산 허가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중국 청두항공이 지난해 6월 28일(현지시간) 국산 여객기인 ARJ21의 첫 정식 운항을 마쳤다. 중국 항공당국은 9일 ARJ21 양산 허가를 내줬다. AP뉴시스
▲중국 청두항공이 지난해 6월 28일(현지시간) 국산 여객기인 ARJ21의 첫 정식 운항을 마쳤다. 중국 항공당국은 9일 ARJ21 양산 허가를 내줬다. AP뉴시스

중국이 ‘항공굴기’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중국상용항공기(COMAC·코맥)가 항공당국으로부터 국산 중소형 여객기 ARJ21 양산 허가를 받았다고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중국민항총국(CAAC)은 이날 90석의 ARJ21 기종에 대해 생산허가증을 발행했다. 코맥은 성명에서 올해 말까지 5대의 ARJ21을 고객에 인도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ARJ21은 설계에서 건조까지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렸으며 지난해 6월 정식 운항을 시작했다. 한번 주유로 최대 약 3700km를 갈 수 있으며 제너럴일렉트릭(GE)의 엔진을 쓰고 있다. 브라질 엠브라에르와 캐나다 봄바르디에 등 중소형 여객기의 강자들과 경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맥은 최대 174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C919 기종의 첫 비행도 성공했다.

자체 상용기 건조는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첨단 제조업 육성계획인 ‘메이드 인 차이나 2025’의 일부분이다. 코맥은 이미 19개 고객사로부터 413대의 ARJ21 주문을 확보한 상태다. 그 중에는 중국항공리스그룹과 지난해 타결한 23억 달러(약 2조6459억 원) 규모의 60대 판매 계약도 포함됐다.

코맥이 해외로 ARJ21을 수출하려면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유럽 항공당국의 승인을 별도로 얻어야 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