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폐암 3기 판정' 신성일 투병 폐암 어떤 병…'5년 생존율 평균 20%'·치료법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원로 배우 신성일 씨(80)가 폐암으로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 엄앵란의 유방암 투병에 이은 신성일의 폐암 3기 소식이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28일 한 매체는 신성일 씨가 26일 국내 한 종합병원에서 폐 조직 검사 결과 1개의 종양이 발견됐고 폐암 3기 진단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당장 수술을 진행하기보다는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로 종양의 크기를 줄인 후 수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신성일의 아내 엄앵란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편은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바 있어, 그의 폐암 발병 원인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폐에서 기원한 악성 종양을 의미하는 폐암은 대체로 경과가 좋지 않은 암으로 분류된다. 2007년 미국의 한 통계에 따르면 폐암 환자의 86%가 진단받은 지 5년 내 사망했다. 폐암으로 인한 사망은 모든 암으로 인한 사망의 29%를 차지하며, 한국에서도 폐암은 암으로 인한 사망 중 가장 흔한 것으로 알려졌다.

폐암의 주된 원인은 흡연으로 알려져 있다. 폐암의 약 85%는 흡연에 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담배의 해악은 여성에게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 같은 정도로 흡연에 노출돼도 남자보다 여자가 폐암 발생 확률이 1.5배 높다. 이 밖에 간접흡연, 석면·라돈·비소·카드뮴·니켈 등의 금속, 이온화를 하는 방사선, 폐 섬유증, 방사선 치료 등도 폐암을 유발하며 유전적 요인도 관련이 있다.

폐암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흔한 증상으로는 기침, 객혈, 가슴 통증, 호흡곤란 등이다. 이 외에 폐암이 생긴 부위에 따라 암세포 덩어리가 식도를 압박하기도 하고, 발성에 관여하는 신경을 침범하면 쉰 목소리를 내기도 한다. 어깨 통증, 상대정맥 증후군(혈액 순환 장애), 골절, 간질 등이 유발되기도 한다.

폐암의 치료는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 표적 치료제, 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한 치료 등 다양한 방법이 시도된다. 폐암 3기 진단을 받은 신성일 씨의 경우 다양한 조합으로 치료법을 병행하게 된다.

신성일 폐암 3기 진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이도 있는데 꼭 이겨내길 바란다", "평생 담배 안 태웠다면 '표적치료제' 효과 보는 경우 많다", "빠른 쾌유 빈다", "사람이 아프다는데 악플 달지 맙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16,000
    • +1.05%
    • 이더리움
    • 155,000
    • +1.7%
    • 리플
    • 348
    • +1.16%
    • 라이트코인
    • 68,000
    • +1.64%
    • 이오스
    • 4,559
    • +10.25%
    • 비트코인 캐시
    • 186,100
    • +4.6%
    • 스텔라루멘
    • 118
    • +3.5%
    • 트론
    • 25.8
    • +0.78%
    • 에이다
    • 71.6
    • +5.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000
    • +0.13%
    • 모네로
    • 59,200
    • +2.51%
    • 대시
    • 102,00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5,345
    • +0.65%
    • 56.3
    • +0%
    • 제트캐시
    • 62,000
    • -0.4%
    • 비체인
    • 6.35
    • +0.47%
    • 웨이브
    • 3,081
    • +1.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3.86%
    • 비트코인 골드
    • 14,140
    • +1.36%
    • 퀀텀
    • 2,847
    • +1.86%
    • 오미세고
    • 1,895
    • +1.55%
    • 체인링크
    • 531
    • -0.56%
    • 질리카
    • 21.3
    • +0%
    • 어거
    • 16,160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