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미확인 문자 대량살포...투자자 울리는 신종불공정거래 적발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투자자를 유인하는 지라시 사례(자료제공=한국거래소)
▲투자자를 유인하는 지라시 사례(자료제공=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최근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특정 종목 대상 미확인 정보를 집중 발송하는 사례가 발생해 주가 급등락으로 인한 투자자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투자유의안내(Investor Alert)'를 발동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거래소 시장감시본부 투자자보호부에 따르면 '메가톤급 호재', '세력 매집 완료', '예상 수익 및 목표가 공표' 등의 지라시는 회원 가입을 유도하거나 선취매한 주식을 매도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운영자가 선취매한 주식을 투자가치가 높은 것으로 매수 추천한 다음 고가 매도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증거를 숨기기 위해 게시글을 삭제하거나 별도의 비공개 사이트로 유인하여 추천하는 방식이다.

거래소는 향후 SMS, 동호회, 카페 등을 통한 매매유인 행위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 연계 계좌의 불공정거래가 포착될 경우 신속히 관계당국에 통보할 예정이다.

거래소 측은 "거짓 정보 생성·유포 행위자를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며 "주가조작 행위는 반드시 적발할 것"이라고 말했다.ㆍ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