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7.55
    ▼ 2.96 -0.12%
    코스닥 795.83
    ▲ 14.93 +1.88%

마사회, 비정규직ㆍ간접고용 인력 정규직 전환 추진

[이투데이 세종=이정필 기자]

일자리TF 구성 부회장이 총괄팀장 맡아...비정규직 2237명, 간접고용 1575명 달해

▲이양호 한국마사회 회장
▲이양호 한국마사회 회장
한국마사회는 19일 비정규직과 간접고용 인력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일자리TF를 꾸리고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 일자리TF 총괄팀장은 부회장이 맡고, 이양호 마사회장이 직접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마사회는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비정규직(간접고용 포함)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만큼 선제적 조치에 나선 것이다.

마사회에는 3월말 현재 정규직 880명, 비정규직 2237명, 간접고용 1575명(55개 업체)이 근무하고 있다. 비정규직 대부분은 경마가 개최되는 주말에만 근무하는 단시간 근로자(시간제 경마직)라는 게 마사회 측의 설명이다.

이양호 마사회장은 “경영 효율화에서 공공성 강화로 공공기관 정책이 옮겨지는 추세에 발맞춰 일자리 마련과 상생경영을 위한 대책을 적극 마련할 계획” 이라며 “전담조직을 통해 새 정부의 정책기조에 적극 부응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