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홍석현 美 특사, 상·하원 의원에 ‘대북·사드’ 입장 설명

[이투데이 양용비 기자]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18일(현지시각) 미국 행정부와 의회를 찾아 상‧하원 의원에게 새 정부의 대북 정책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

홍 특사는 이날 ‘지한파’로 알려진 외교‧안보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을 만났다. 공화당 소속인 코리 가드너 상원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소위원장을, 벤 카딘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와 공화당 소속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테드 요호 하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 등이다. 이들은 대부분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의 안보에 정통한 의원들이다.

이날 오후에 홍 특사는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미국의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과도 면담했다.

홍 특사는 이날 행정부 각료·의원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인식하고 있고, 미국과의 대북 정책 조율 등을 중시한다는 점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홍 특사는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안보 문제와 한미동맹에는 진보와 보수가 따로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을 ‘진보’ 성향으로 파악하는 미국에 한미 동맹이 균열 없이 굳건할 것임을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특사는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새 정부의 입장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상‧하원 의원들에게 박근혜 정부 시절 사드 배치 추진 절차에서 민주성이 결여됐다는 문제 의식이 한국 내에 퍼져 있어, 국회의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드너 위원장은 이날 "한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경제·무역 분야에서 상호 이해가 더욱 증진하도록 협력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홍 특사는 대통령의 대외 정책 방향과 목표, 정치 철학, 새 정부 출범의 정치적 의의 등을 설명하고 미 의회의 지원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특사는 전날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맥매스터 보좌관 등도 함께했다.

홍 특사는 19일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과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을 만난다.

이어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헤리티지 재단이 주최하는 조찬과 오찬 간담회에 잇달아 참석하고 워싱턴포스트(WP) 편집장도 면담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