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빛나라 은수’ 최정원 “박하나와 합치고 싶다” 선언에 이종남 아기 걱정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KBS)
(출처= KBS)

'빛나라 은수' 임채무(윤범규)와 이종남(이선영)이 박하나(김빛나) 병실을 방문했다.

21일 방송된 KBS1 '빛나라 은수' 103회에서 최정원(윤수현)은 가족들에게 “박하나와 합치고 싶다”고 선언했다.

이를 들은 가족들은 섣불리 찬성하지 못했다. 하지만 다음날 임채무, 이종남은 박하나가 걱정돼 병문안을 하며 박하나를 찾아봤다.

이종남은 야윈 박하나를 보고 "뱃속의 아이도 아이지만 네가 큰일나겠다. 뭐라도 좀 먹으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배슬기(윤수민)는 민예지(박나라)만 데리고 속옷 가게를 찾았다. 마음을 열지 못하던 민예지는 자전거와 부딪칠 뻔한 자신을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배슬기를 보고 오열했다.

놀란 배슬기는 "언니가 뭐 또 실수했냐"며 어쩔 줄 몰라했고 민예지는 그런 배슬기를 끌어안으며 "엄마"를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