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윤식당’ 윤여정, “이번에 결심했다. 나는 예능을 안 나가기로”… 고무장갑 논란 탓?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tvN)
(출처= tvN)

tvN '윤식당'이 배우 윤여정의 마지막 예능 프로그램이 될 전망이다.

윤여정은 '윤식당' 담당 프로듀서인 나영석 PD와 함께 최근 씨네21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위생 문제에 대해 지적이 끊이질 않는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이 자리에서 그 고무장갑 계속 갈아 끼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소원했다.

이어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과학자한테 물어보니까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더라.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그러면 터지고 그래서 장갑을 낀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내 친구들도 방송 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엄청 핀잔을 주더라"라고 고백했다.

나영석 PD는 "딴 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다"고 거들었다.

또 윤여정은 "나영석이 언젠가 죽기 전에 또 하자면 모르겠지만 이번에 결심했다. 나는 예능을 안 나가기로"라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연기할 땐 ‘연기가 안 좋았다’ 하면 어쩔 수 없는 거고 다음에 더 잘 하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그런데 이건 그냥 숨길 수 없는 나의 모습이 그대로 나간다. 이번에 예능은 아주 끝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