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로파리그] '래쉬포드 결승골' 맨유, 안더레흐트 꺾고 4강 진출!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출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페이스북)
(출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페이스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가 마커스 래쉬포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안더레흐트(벨기에)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2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안더레흐트와의 8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에서 전·후반을 1-1로 마친 맨유와 안더레흐트는 1, 2차전 합계 2-2가 돼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결국 연장에서 래쉬포드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지며 맨유가 4강행을 확정지었다.

맨유는 경기 시작 10분 만에 선제 득점했다. 왼쪽 측면을 돌파하던 래쉬포드가 헨리크 미키타리안에 공을 내줬고, 이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안더레흐트의 골문을 흔들었다.

하지만 전반 22분 맨유는 수비수 마르코스 로호가 부상으로 제외됐고 대니 블린트가 투입되면서 안더레흐트로 주도권이 넘어갔다.

맨유는 전반 32분 실점을 허용했다. 유리 틸레만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온 공을 소피앙 한니가 다시 강하게 슈팅해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후반 맨유는 교체 카드를 먼저 꺼냈다. 후반 15분 제시 린가드 대신 마루앙 펠라이니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안더레흐트 역시 후반 18분 한니와 알렉산드루 칩치우를 빼고 니콜라에 스탄치우와 마시모 브루노를 동시에 투입했다.

경기 정규 시간이 끝날 때까지 양 팀은 찬스를 놓쳤다. 맨유는 래쉬포드가 두 번의 슈팅 기회를,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일대일 찬스를 가졌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안더레흐트는 후반 34분 테오도르치크 대신 테린을 투입해 공격에 나섰지만 추가골을 터트리지는 못했다.

결국 정규 시간은 1-1로 마쳤고, 1, 2차전 합계 2-2가 되면서 연장전에 접어들었다.

연장 시작하기 직전 맨유에게 위기가 닥쳤다. 이브라히모비치가 후반 종료 직전 부상을 당해 앙토니 마르시알과 교체된 것이다. 그럼에도 래쉬포드, 폴 포그바 등의 활약으로 분위기를 잡았다.

마침내 연장 후반 2분 래쉬포드가 박스 안에서 잡은 공을 왼발 슈팅해 골로 연결하며 결국 승리를 가져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