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40.51
    ▲ 9.81 +0.39%
    코스닥 780.90
    ▼ 8.48 -1.09%

조국 교수의 대선토론 관전평… 페북 '코끼리를 공격하는 사자들' 사진 의미는?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출처= 조국 교수 페이스북)
(출처= 조국 교수 페이스북)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19일 열린 2차 대선 토론에 대한 관전평을 내놨다.

조국 교수는 20일 밤 대선 토론이 끝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치 문재인 대통령을 4야당 대표가 각자의 무기를 들고 몰아치는 듯 했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질문 공세가 집중된 것에 대해 평했다.

조국 교수는 “홍준표는 ‘색깔론’으로, 유승민은 ‘재원(財源)론’과 ‘핵무장론’으로, 심상정은 더 많은 ‘진보론’으로 몰아쳤다”면서 “안철수의 무기는 불분명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은 집권 후 닥칠 일을 연습했고, 나머지는 각자의 방식으로 야당을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조국 교수는 이어 게시한 글에서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는 “시간 부족 등으로 반격을 충분히 하지 못했으며 반박 논지가 분명하게 전달되지 못했다”면서도 “토론 점수는 낮게 받을 것이나 정치적으로는 크게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 “공격력으로는 유승민과 심상정이 강했지만, 정치적으로는 좋은 효과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1차 토론에 비해 여유를 찾았으나 존재감이 약했다”면서 “얻은 것도 잃은 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평할 가치가 없다”며 “세탁기에 다시 들어가야 할 사람이다”고 일침을 가했다

조국 교수는 마지막으로 “이번 ‘스탠딩 토론’으로 확인한 것은 모든 후보가 2시간 서 있을 수 있는 체력이 있다는 것뿐이다”며 토론 내용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출처= 조국 교수 페이스북)
(출처= 조국 교수 페이스북)

한편 조국 교수는 코끼리 한 마리가 사자 여러 마리에게 공격당하는 사진과 함께 게시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해당 사진은 이날 후보자들의 집중 공격을 받은 문재인 후보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