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시, ‘사드 보복 피해’ 영세 관광업체에 특별보증 등 4대 특별대책 실시

[이투데이 이선애 기자]

동남아 관광객 유치 설명회 등 4대 대책 마련

서울시가 중국 정부의 한국 관광 상품 판매 금지 조치로 인한 중국 관광객 감소에 따른 관광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고, 관광시장의 불안요인이 서울경제 전반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21일 '서울관광 4대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서울시가 지난 3월 7일 박원순 서울시장 주재로 실시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통해 관광업계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후에도 관광업계의 피해상황과 의견을 수렴해 마련한 시 차원의 지원방안이다.

우선 서울시는 중국 관광객 감소로 직격탄을 맞은 영세 관광업체에 소상공인 대상 특별 보증을 지원한다. 하나·신한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협약을 맺어 서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1305억 원을 특별보증하는데 관광업계에 우선 지원하는 것이다.

중국어 관광 통역 등이 일자리를 잃지 않도록 공공일자리 사업을 활용해 관광명소나 체험관광상품 통역지원으로 배치한다.

관광객 다변화를 위해 시장 규모가 크고 성장세가 두드러진 태국, 말레이시아, 대만, 홍콩 등을 적극 공략한다.

대만과 필리핀 등에서 인천·경기와 공동으로 자유여행 설명회를 한다.

태국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지역 언어 가이드를 양성하고 이태원과 북촌 등 관광안내표지판에도 동남아 언어를 추가한다.

상반기에 서울관광 홈페이지에 무슬림 관광정보 코너를 만들고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에서 인센티브 관광 유치 설명회를 한다.

디스커버 서울패스 30% 할인 판매나 서울썸머세일 5월 개최 등 프로모션을 한다.

마지막으로 국내 관광 활성화도 유도한다. 다음 달에 서울-지방 버스자유여행 상품을 출시한다. 서울과 지방의 문화를 함께 체험할 수 있으며 지자체별 참여 의사를 협의해 상품운영을 위한 민간 사업자를 공모 중이다.

한편 서울시는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해 비자 발급절차와 면세한도 상향, 사후면세점 즉시환급 제도 개선, 관광시설 입장료 한시 면제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최근 중국정부의 한국 관광 금지 조치에 따른 관광시장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서울시 차원의 특별 대책으로 마련했다"며 "앞으로 관광업계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정부와 협력해 필요한 보완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