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데이터 뉴스] 은행원 평균 연봉 8200만 원…연봉킹은 ‘신한맨’

[이투데이 박일경 기자]

지난해 4대 시중 은행원들의 평균 연봉이 8200여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각 은행의 연차보고서를 종합하면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은행원의 평균 연봉은 8240만 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원 1만4624명의 1인당 평균 보수는 8470만 원으로 4대 은행 가운데 1위에 올랐다. 국민은행원이 8300만 원으로 2위를, 하나은행원이 8200만 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우리은행원은 8000만 원의 연봉을 받아 4대 은행원 가운데 가장 적은 보수를 받았다.

본부장급 이상 4대 은행 임원의 평균 연봉은 4억1000여만 원에 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