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징주]퍼스텍, '삼성·애플 추진 기술' 상용화 진행 소식에 상승세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

퍼스텍이 금융권과 상반기에 상용화에 나선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20일 오후 1시37분 현재 퍼스텍은 전일대비 405원(10.49%) 오른 426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퍼스텍 관계자는 “금융보안 은행·증권 등과 관련 핀테크 부분 안면인식 생체인식을 상반기에 상용화 하고자 진행 중”이라며 “금융권이랑 사업 관련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 최초로 모바일 안면인식 시스템 ‘비전모바일’을 개발한 퍼스텍은 지난 2015년 이미 안면인식 시스템을 개발했다.

안면인식 기술은 세계 스마트폰 양대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애플이 차세대 플래그십 기종에 도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미국 뉴욕에서 공개하는 '갤럭시S8'은 안면인식 기술을 통한 모바일 결제 기능을 지원할 전망이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8에 지문인식과 홍채인식, 안면인식 기능을 모두 탑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안면인식 시스템을 삼성페이 등 모바일 결제 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은행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애플 역시 안면인식 기능을 하반기에 내놓는 차기 아이폰에 탑재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