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국민의당 “이재용 구속이 국민 피해?...언론플레이말라”

[이투데이 김미영 기자]

안철수계 문병호 “국회 재벌개혁특위 만들어야”

국민의당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관련한 재계의 반발을 언론플레이로 규정하고 강하게 비판했다.

고연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부회장이 오늘 새벽 구속되자 벌써부터 경제위축, 국민피해 운운하는 언론플레이가 시작됐다” 며 “총수가 구속되면 기업이 마비되고 국가경제가 마비된다는 지난 수십년간 반복된 낡은 레퍼토리”라고 했다.

그는 “‘글로벌 존재감 상실’, ‘기업할 의지가 나지 않는다’는 등 극단적인 표현까지 나왔다”며 “우리나라 기업은 불법, 탈법, 특혜와 반칙이 없으면 기업할 의지가 나지 않는다고 광고하는 것인지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른바 ‘관계자’들에게 되묻고 싶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사회질서가 확보돼야 반칙과 특혜가 없고, 반칙과 특혜가 없어야 기업하기 좋은 나라가 되고 국가경제도 발전할 수 있다”며 “이른바 ‘관계자’들의 언론플레이를 경계한다”고 일침을 놨다.

한편 문병호 최고위원도 별도 성명을 통해 “이 부회장의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국회에 재벌특혜불법신고센터와 재벌개혁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국민이 바라는 재벌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최고위원은 “국회는 그동안 재벌이 특혜와 불법을 통해 부당이득을 누린 것은 없는지 조사하고, 리코법 제정, 공정위의 권한강화,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 등 재벌개혁을 위한 법적 제도 등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