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68.48
    ▲ 3.15 +0.13%
    코스닥 645.01
    ▲ 0.75 +0.12%

40대 가구소득 통계청 집계 이후 첫 감소

[이투데이 세종=양창균 기자]

우리나라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40대 가구의 소득이 올 3분기 처음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2003년 가계동향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3분기 가구주 연령이 40∼49세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505만2153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9원(-0.03%) 감소한 수치다. 금액적으로 감소 폭은 크지 않았지만, 소득과 소비 규모가 가장 큰 40대 가구의 소득 기반이 급격히 위축됐다는 점에서 한국 경제의 경고음이라는 시각이다.

40대 가구주 가구의 소득은 지난해 2분기까지만 해도 전년 동기 대비 5% 이상 증가하며 안정된 성장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소득 증가율이 1.63%로 떨어진데 이어 올해 2분기에는 0.2%로 추락했고 3분기에는 아예 뒷걸음질 쳤다.

40대 가구주 가구의 소득이 감소한 것은 사업소득이 1년 전보다 6만2000원 줄어든 월 97만8000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자 등 재산소득 역시 월 5759원으로 사상 최저였다.

재산소득은 저금리 등의 여파로 지난해 4분기 이후 매분기 40∼60% 감소했고 결국 불과 1년만에 월 1만900원에서 5700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40대는 사회생활 기간이 짧고 이직이 잦은 20∼30대, 명예퇴직 등으로 일자리 안정성이 떨어지는 50∼60대와 달리 상대적으로 소득이 안정된 계층이다.

40대 가구주 가구는 소득ㆍ소비 양면에서 가장 활발한 경제활동을 한 대한민국 경제의 허리 계층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소득 감소는 심각한 위기의 전조로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